크립토 용어: A부터 Z까지 [M]

암호화폐와 그 이면의 기술 측면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채굴(Mining)’이라는 용어가 등장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코딩보다는 원시 광물(raw mineral)의 추출과 관련이 있을 것입니다.

현재 시장에 존재하는 대부분의 암호화폐는 채굴자가 처리했습니다. 채굴자는 암호 방정식을 풀어 더 많은 암호화폐를 보상으로 받고 데이터 블록을 검증하며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암호화 관련 트랜잭션을 촉진시킵니다.

채굴은 첨단 채굴기와 같이 작업을 지속하는데 필요한 고가의 장비와 이를 계속 가동시키는데 필요한 막대한 양의 전기로 인해서 비용이 많이 드는 작업입니다 분명히 개인이 암호화폐를 스스로 채굴할 수 있지만 비트코인과 같은 더 인기가 있는 자산의 경우에는 전 세계에 여러 대규모 채굴 농장이 존재합니다.

멤풀은 처리 대기중인 확인되지 않은 트랜잭션의 수를 보여주므로 네트워크가 특정시점에 얼마나 혼잡 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좋은 지표입니다. 멤풀의 크기가 클수록 네트워크 트래픽 증가로 인해 트랜잭션을 지우는 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서 우선 순위가 높을 수록 일반적으로 더 높은 수수료가 수반됩니다. 거래 수수료로 얼마를 지불해야 할지 잘 모르는 트레이더는 멤풀을 참조하여 수수료를 과다하게 지불했는지 덜 지불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해시 속도는 비트코인과 같은 작업 증명(Proof-of-Work) 네트워크의 총 계산 처리 능력을 측정합니다. 비트코인 네트워크상에서 검증된 트랜잭션 블록은 복잡한 수학 방정식을 푸는 “해싱(hashing)”이라는 프로세스를 거쳐야 합니다. 해시 속도가 높을수록 네트워크는 퍼즐을 풀기 위해 노력하고 매초마다 트랜잭션을 처리하려고 하기 때문에 네트워크의 상태를 결정하는 데 해시 속도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악의적인 행위자는 동일한 네트워크상의 활성 채굴자에게서 통제권을 빼앗기 위해 훨씬 더 큰 해싱 파워를 얻어야 하기 때문에 네트워크는 공격에 덜 취약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