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렌딩 기업 델리오 X 바이비트 파트너십 체결

국내 최대 가상자산 렌딩 기업 델리오와 바이비트가 파트너십을 체결하였습니다!

​델리오는 국내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을 통해 가상자산 렌딩 서비스를 제공하며 빠르게 성장, 최근 델리오 내 비트코인 TVU(Total Value Utilized)가 6,400억원을 넘어서며 크립토파이낸스 업계를 선도해나가고 있습니다.

​바이비트와 델리오는 공통적인 면모를 기반으로 암호화폐 산업에서의 도약을 꿈꾸며 이번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양사 모두 신뢰와 공정성을 핵심 가치로 내세우고 있으며 각 사업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대표 업체로서 업계에서 인정받고 있습니다. 또한 연간 세자릿대의 폭발적인 성장률을 기록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바이비트와 델리오의 금번 파트너십은 사용자의 편의를 개선하고 유동성과 거래량을 증가시켜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델리오 소개-

델리오(Delio)는 국내 최대 크립토파이낸스 선도 기업으로, 암호화폐를 활용한 담보대출 서비스인 렌딩(Lending)과 암호화폐를 맡기고 이자를 받을 수 있는 가상자산 예치(Deposit)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현재 BTC, ETH, XRP, USDT, DUCATO, DAI, KLAY 등의 다양한 가상자산을 주요 자산으로 다루고 있으며 특히, BTC의 경우 전체 TVU(Total Value Utilized)가 6,400억원(KRW)를 넘기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해당 기술력을 인정받아 국내 최초로 빗썸 거래소와의 제휴를 통해 가상자산 렌딩 서비스를 직접 제공하고 있으며, 거래소와 같은 가상자산 플랫폼 사업자가 암호화폐 렌딩 및 예치 서비스를 손쉽게 구축할 수 있는 ‘델리오 클라우드(Delio Cloud)’와 국내외 대형 기업과 기관을 대상으로 대량의 가상자산을 공급해 주는 ‘델리오 리퀴디티(Delio Liquidity)’ 서비스를 런칭하며 업계를 선도해 나가고 있습니다.

최근 델리오는 세계적인 디지털 월렛 제조사 렛저(Ledger) 본사와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하는 등 국내외 각 분야 선도 기업들과 서비스 연동을 통해 고객과 매출을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이벤트와 가상자산과 관련된 뉴스를 제공하는 등, 사용자와 끊임없이 소통을 이뤄가고 있습니다.

-향후 비전-

암호화폐 렌딩 서비스 대표 기업인 델리오와 암호화폐 파생상품 대표 기업인 바이비트, 두 기업 모두 암호화폐의 건강한 성장과 발전, 더 나아가 전통 금융시장과 같은 다양한 파생상품 및 서비스의 보편화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현재 제공하고 있는 다양한 서비스 중에서도 많은 접점이 있기 때문에 향후 다양한 콜라보 작업이 진행될 예정입니다.